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나이트 전담도 가능하고 기간도 상관없다" 간호사 1297명 지원간협-중수본, 대구·경북지역 방역 도울 의료인 모집에 지원 쇄도...60대 퇴직간호사까지

[라포르시안] 코로나19 방역의 최일선인 대구·경북지역 의료현장에 지원한 간호사가 총 1,300여명에 육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대한간호협회에 따르면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대구·경북지역 코로나19 방역 현장에서 근무할 의료인력 모집을 실시한 결과 간호사 지원자가 총 787명(환자 치료 530명, 선별진료센터 257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3월 1일부터 모집창구 역할을 맡고 있는 간호협회로 접수한 간호사가 총 510명(환자 치료 347명, 선별진료센터 163명)에 달해 이를 합하면 간호사 지원자는 총 1,297명이다.

간호협회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직접 지원자를 모집하기 시작한 3월 1일부터 단 하루 만에 510명의 간호사가 지원한 것이다.

간호협회를 통해 신청한 간호사 지원자들 중에는 올해 대학을 졸업한 24세 신입간호사부터 60세 퇴직간호사까지 다양한 연령대에 걸쳐 있다.

지원자들은 대학병원과 종합병원의 중환자실·응급실·내과병동 등에서 근무한 경력자가 다수이다. 성별 비율은 여자 78%, 남자 22%이다.

간호사들은 지원서에 함께 적은 글을 통해 "하루 빨리 배치돼 환자들을 위해 일하고 싶다. 나라에, 대구에 힘이 되고 싶다”며 간절한 마음과 결연한 의지를 보여줬다.

환자 치료 근무에 지원한 A간호사는 “가만히 있을 수가 없다. 나이트 전담도 가능하고 3교대도 가능하다”며 “기간도 상관없고 지역도 상관없다. 하루 빨리 내가 있어야 할 곳에서 환자들을 돕고 싶다”고 강조했다.

B간호사는 “현재 육아휴직 중이지만 가족의 도움으로 지원하게 됐다”며 “간호사가 되려고 했던 초심으로 돌아가 나를 필요로 하는 곳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대한간호협회 코로나19 비상대책본부는 “발령을 미루고 지원한 신입간호사, 간호사 자매, 간호사 커플, 퇴직간호사 등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겠다는 간호사들의 지원과 문의가 잇따르고 있다”며 “독립운동, 6.25전쟁, 메르스 등 국가가 위기에 처했을 때마다 간호사는 항상 최일선에 있었으며, 이번에도 기꺼이 나서 준 간호사들 모두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원을 희망하는 간호사는 간호협회 홈페이지와 카카오톡채널에서 바로 신청할 수 있다. 간호협회 대구·경북 지원 간호사 모집 공고글 바로가기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