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文대통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차 감염 최대한 막아야"
사진 출처: 청와대 홈페이지

[라포르시안]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현장 대응체계를 직접 점검하고 정부의 총력 대응태세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립중앙의료원에 도착해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과 김연재 국립중앙의료원 중앙감염병병원 운영지원팀장으로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 선별 기준과 대응 조치, 선별진료소 운용 절차 등 현장 대응체계에 대해 보고받았다.

문 대통령은 선별진료소, 격리병실 병상, 음압병실 등의 운영 실태를 보고받고 무증상기에 지역사회 활동으로 인해 2차 감염의 우려와 가능성, 관련 조치에 대해서도 관심을 표시했다.

문 대통령은 "의료기관들이 (질병관리본부나 보건소에)연락 기능을 사용하지 않았거나 해야 될 의무를 준수 안 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보다 더 경각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하며 국가지정 격리병상 확보 현황에 관심을 표하고, 지역 주민들의 불안감 해소 노력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국립중앙의료원 선별진료실, 음압 앰뷸런스, 이동식 엑스레이 촬영이 가능한 현장응급의료소 등을 둘러보고, 두 번째 확진자가 입원 격리 중인 음압 격리병동을 방문해 병동 현황 및 경계.심각 단계별 감염병 대응체계에 대해 고임석 국립중앙의료원 진료부원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는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며 "무증상으로 공항을 통과했던 분들에 대한 전수조사라든지, 증세가 확인된 분들을 격리해 진료하며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를 취하고, 이런 조치들을 국민들에게 투명하게 공개해 불안감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