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원자력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운영 확대

[라포르시안] 원자력병원(병원장 홍영준)은 15일 암환자 맞춤형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추가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보호자 또는 간병인이 상주하지 않고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간호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원자력병원은 지난 2017년 혈액종양내과 입원환자를 대상으로 본관 5층 병동 43개 병상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이번에는 본관 6층 외과계 병동의 43개 병상을 추가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으로 운영한다.

외과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은 입원 서비스의 질 향상을 위해 전 병상에 전동침대, 환자 안전사고 방지시설, 24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을 마련했다. 40명의 전문 간호인력이 보호자 없이도 암환자의 입원 생활을 지원한다.

홍영준 병원장은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추가 개소로 더 많은 암 환자와 가족이 장기간에 걸쳐 입·퇴원을 반복하는 과정에서 간병으로 인한 경제적, 심리적 부담을 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