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이대서울병원, 내달 7일부터 진료 시작
이대서울병원 투시도.

[라포르시안] 이화의료원은 새 병원인 이대서울병원이 2월 7일부터 진료를 시작한다고 22일 밝혔다. 

의료원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서울시 강서구 마곡동에 지하 6층, 지상 10층, 1,014병상 규모로 준공한 이대서울병원은 소화기내과, 순환기내과 등 24개의 진료과, 입원 병실 330병상으로 진료를 개시한다. 향후 1,014병상까지 단계적으로 병상을 늘려 나갈 계획이다. 

정식 개원 행사는 5월로 예정됐다.  

이대서울병원은 국내 대학병원 중 처음으로 기준 병실 3인실, 전체 중환자실 1인실 등 새로운 병실 구조를 도입했다. 3인실뿐만 아니라 2인실도 건강보험이 적용돼 일반 병실료만 부담하면 된다.

이대서울병원은 최근 트렌드에 맞는 특화 센터 개소 및 최신 ICT(정보통신기술)가 접목된 첨단 의료시스템을 도입했다.  

글로벌 의료기업인 GE헬스케어코리아의 병원 내 환자의 실시간 모니터링 시스템인 임상통합상황실과 올림푸스한국의 수술실 통합 시스템인 '스마트 수술실'도 처음 도입했다. 

문병인 이화의료원장은 "이대서울병원은 환자 중심의 설계와 차별화된 병실 구조, 첨단 의료 시스템을 통해 새로운 치유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이대목동병원서 지역 의료기관, 마곡지구 입주 기업들과 다각적인 협업으로 세계에서 인정받는 의료 기관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