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삼진제약, 中기업과 항혈전제 원료 공급계약 체결
이성우 삼진제약 대표이사(오른쪽)가 LEPU Pharmaceuticals Li Chunli 총경리와 항혈전제 원료 공급 계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라포르시안] 삼진제약은 26일 중국 제약기업 LEPU Pharmaceuticals와 항혈전제 원료 ‘클로피도그렐’ 공급 상호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EPU Pharmaceuticals는 베이징에 본사를 두고 심혈관 질환에 특화된 의약품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이번 MOU를 통해 양사는 클로피도그렐 원료 공급과 이 원료를 중국 내 완제품에 사용하기 위한 유통을 함께 한다.

이성우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은 삼진제약의 중국 진출 뿐 아니라 해외수출 역량을 확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