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정부, 39개 병원 5천만명 규모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 추진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맞춤신약 개발 등에 활용

[라포르시안] 오는 2020년까지 39개 병원 5,000만명 분의 의료데이터가 가상의 빅데이터로 구축된다. 이를 이용한 맞춤신약·의료기기 개발, 맞춤형 헬스케어 서비스 등이 더욱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아주대병원에서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 출범식'을 가졌다. 

출범식에는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 박형주 아주대 총장, 박래웅 사업단장, 사업단 참여기관, 산·학·연·병원 관계자 등 총 200여명이 참석했다.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은 병원별로 상이한 포맷의 의료데이터를 표준화하되, 이를 한 곳에 모으는 것이 아니라 각 병원에 그대로 두고 거점(플랫폼)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삼성의료재단, 연세대의료원산단 등 39개 의료기관과 7개 기업이 참여해 2020년 12월까지 3개월간 분산형 바이오헬스 통합데이터망 구축에 나선다. 

이후 활용단계에서 분석용 소프트웨어를 통해 각 병원의 통계적 분석결과만 연구의뢰자에게 제공한다. 연구의뢰자가 개별 환자의 정보에 접근하거나 볼 수 없어 개인에 대한 의료정보가 병원 외부로 나가지 않도록 했다. 

실제로 통계적 분석결과는 'ㄱ병원의 고혈압 약 처방비중은 A약 ○○%, B약 △△%이며 A약이 B약보다 신장질환 발생위험을 □□배 낮춤 등'과 같은 형태로, 개인에 대한 의료정보가 포함되지 않는다. 

특히 통계적 분석결과에 개인정보가 포함돼 있는지 여부를 각 병원과 사업단에서 각각 검증함으로써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이중의 안전장치를 갖추게 된다.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은 "앞으로 병원, 기업들은 물론, 의료소비자,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해 실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구축에 한 치의 소홀함도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출범식에 이어 열린 포럼에서는 박유랑 연세대의대 교수, 신상철 이원다이애그노믹스 대표, 김영인 눔 코리아 이사가 각각 발제자로 나서 바이오헬스 빅데이터와 이를 활용한 다양한 비즈니스 동향과 전망을 조망했다.

박래웅 사업단장(아주대의대)은 마지막 발제자로 나서 "우리 병원의 양질의 의료데이터를 바탕으로 조속히 빅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바이오헬스산업의 글로벌 주도권을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