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노인환자, 퇴원 후 건강관리 서비스 연계하는 시스템 필요"

[라포르시안] 건국대병원(병원장 황대용)은 지난 9일 건국대 의생명 연구동 지하 1층 강의실에서 노인의료 전문가들과 시니어친화병원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심포지엄은 노인의료서비스의 현황과 미래를 주제로 두 개 섹션으로 나눠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은 국내 노인의료서비스 개발 및 적용을 주제로 ▲한국형 48/6 모델 기반 시니어친화병원 프로세스(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최재경 교수) ▲지역사회기반 노인의료서비스의 개발 및 적용(건국대 의과대학 이건세 교수) ▲‘섬망 선별검사’ 및 ‘퇴원 후 연계’ 임상진료지침(건국대병원 가정의학과 신진영 교수) ▲ 방문 노인의료서비스사업의 효과와 의의(중앙대 장숙랑 교수) 등의 발제가 진행됐다.

이건세 건국대 의과대학 교수는 '지역사회기반 노인의료서비스의 개발 및 적용'이란 발표를 통해 지난해 5월 국민생활밀착형 노인건강관리 서비스 사업의 일환으로 건국대병원과 광진구 보건소가 시행한 노인 건강관리 연계 서비스를 소개했다.

이건세 교수는 “노인 환자가 퇴원 후 적절한 건강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재입원하거나 입원하지 않더라도 일상생활 능력 상실로 사회적 비용이 많이 발생하고 있다”며 “어르신 건강관리 연계 서비스를 통해 영양 및 운동 중재에 들어간 노인 환자들의 경우 영양 정도와 신체 건강 상태가 호전되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장기적으로 노인 의료비를 절감하기 위해선 의료와 사회 서비스를 통합해 노인 환자가 가정돌봄 서비스와 필요한 의료 서비스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의료체계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두 번째 세션은 노인의료서비스의 미래 전략을 주제로 ▲병원 노인의료서비스의 과제와 발전방향(서울대 의과대학 김광일 교수) ▲ 지역사회 노인의료서비스의 발전 전략(서울대 의과대학 조비룡 교수) ▲ 노쇠 관리를 위한 디지털 헬스케어 전략(부산대 의과대학 신명준 교수) 등의 발표가 이뤄졌다.

황대용 건국대병원장은 “노인 인구의 급속한 증가로 고령 사회를 넘어 초고령 사회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전문가들이 다양한 의견을 나눠 노인의료서비스가 발전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