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보건의료인 2507명 시국선언…“박근혜·최순실, 재벌에 의료분야 넘기려 해”대통령 하야·내각 총사퇴 촉구…“미르·K재단 기부한 대기업은 피해자 아닌 공범들”

 

[라포르시안] 보건의료인들이 '최순실 게이트' 파동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건강권 실현을 위한 보건의료단체연합 등은 2일 오전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 시국에 대한 보건의료인 2507인 선언'을 발표했다.

보건의료인들은 "최순실 사태는 그동안 수많은 이들이 목숨을 걸고 싸운 이 땅의 민주주의가 처참히 유린당하고 있었다는 진실을 보여준다"며 "이 엄청난 농단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고 있는 자들이 여전히 정권의 요직을 차고 앉아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국정논당 사태의 책임을 지고 대통령 하야와 내각 총사퇴를 요구했다.

보건의료인들은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을 비롯한 측근들이 공모해 저지른 이 부패와 비리는 드러난 사실만으로도 ‘국정문란’ 이란 한 단어로는 다 담을 수 없는, 우리사회의 기본 원칙을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행위"라며 "이 사태의 진실이 명명백백히 드러나려면 비리의 실체인 대통령과 내각이 우선 물러나야 한다. 박근혜 대통령은 하야하고 내각은 총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최순실 씨 주도로 만든렁진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헌납한 대기업은 피해자가 아니라 '공범'이라고 주장했다.

보건의료인들은 "이 사태에서 재벌들은 피해자가 아니라 공범자다. 재벌들은 수백 억 원의 준조세를 냈다고 불평을 하지만 재벌들은 그 대가로 현 정권하에서 매년 수조원의 법인세 인하혜택을 받아왔다"며 "박근혜정권의 ‘증세 없는 복지’ 정책의 실체는 재벌특혜 정책이었고 복지정책은 실종됐다"고 지적했다.

특히 "(재벌특혜 정책과 복지정책의 실종으로)청년실업이 매월 신기록을 갱신하고 빈부격차가 극심해졌으며 중산층이 무너지고 민생파탄은 극에 달했다"며 "미르재단과 케이스포츠재단을 받는 대가로 박근혜, 최순실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걸린 의료분야를 재벌들에게 넘기려했다. 바로 이것이 의료영리화 정책이었고 이들은 공범들"이라고 비난했다.

사유화된 국가권력에 의해서 세월호 사태의 진실이 은폐되고, 고 백남기 농민 사망 사건과 같은 국가폭력이 자행됐다고 지적했다.

보건의료인들은 "사유화된 국가권력은 부패할 수밖에 없다. 박근혜 정권에게 사리사욕을 위한 거래이외의 공론장과 민주주의는 불필요했다"며 "수백 명의 어린 생명들을 끝끝내 수장시키고야 만 세월호의 진실은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과 함께 여전히 은폐되고 있다. 69세 노인에게 물대포를 직사하여 죽음에 이르게 한 국가폭력의 실체는 가려지고 사망원인조차 왜곡되고 있다"고 탄식했다.

따라서 "최순실과 관련된 부패하고 썩어 문드러진 이 비리덩어리들은 하나도 남김없이 모두 밝혀져야 하지만 박근혜가 대통령으로 있는 이상 진상규명은 불가능하다"며 "사태를 이렇게까지 방치하고 부추긴 내각은 책임지고 총사퇴하고 박근혜는 하야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