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만의 역설’ 입증… “뚱뚱할수록 심근경색 위험 더 낮아”

[라포르시안]  뚱뚱한 사람이 마른 사람보다 오래 산다는 ‘비만의 역설’을 뒷받침하는 연구결과가 급성 심근경색 분야에서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한주용 교수팀<사진>은 2006년 1월부터 2009년 11월 사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응급실을 찾은 환자 193명을 분석한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25kg/㎡ 이상인 비만 환자가 정상체중 환자에 비해 심근경색 발생 범위가 작은 것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관상동맥질환 분야의 국제학회지 'ATHEROSCLEROSIS'지 최근호에 실렸다.

한주용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위해 비만환자(83명)와 정상체중 환자(110명)를 비교분석했다. 비만환자 그룹의 평균 BMI는 27kg/㎡로 고도비만 환자(30kg/㎡)도 5명이 포함된 반면, 정상체중 환자는 평균 22.6kg/㎡ 이었다.

비만환자 그룹과 정상체중 환자 그룹의 평균 나이는 각각 56.2세와 58.3세로 비슷한 연령대이면서 성별로는 남성(90.4%, 84.5%)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흡연율을 포함해 이상지질혈증, 고혈압, 당뇨 등 심근경색과 관련한 요인을 가지고 있는 환자들의 비율도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차이가 없었다.

그러나 심근경색이 발생한 부위의 크기는 차이가 많이 났다.  

심장 MRI 촬영결과, 비만환자에서는 좌심실 전체 용적 대비 심근경색 크기가 17.9%였던 데 반해 정상체중 환자에서는 20.8%였다.

심근경색 발생 가능 영역을 측정한 값에서도 비만환자의 경우 좌심실의 29.4%에서 심근경색이 발생할 위험이 있다고 평가됐으나 정상체중 환자의 경우 36%로 더 높았다.

6개월간 추적관찰 결과에서도 비만환자 그룹의 경우 심장질환으로 인한 사망자가 한 명도 없었던 반면 정상체중 환자 그룹에서는 3명이 사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전 연구에서 비만한 환자가 심근경색 후 사망률이 낮다는 보고가 있었지만 이에 대한 기전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으며, 상반된 연구 결과도 있었기 때문에 의학계에서는 계속 논란이 되어 왔다.

이번 연구 결과는 ‘비만의 역설’에 대한 기전을 제시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연구로 평가된다.

한주용 교수는 “심근경색에서 비만의 역설이 성립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비만한 환자에서 심근경색의 크기가 작다고 해도 비만이 다른 심장질환의 발병위험을 높이는 요인이라는 사실은 여전한 만큼 적당한 운동과 건강한 식생활습관을 통한 균형 잡힌 몸매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포토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