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 재외국민 진료 건수 증가"

[라포르시안] 디지털 헬스 전문기업 라이프시맨틱스(대표 송승재)는 비대면 진료 플랫폼 ‘닥터콜’의 올해 재외국민 월평균 진료 건수가 전년 대비 약 52% 증가했다고 30일 밝혔다.

라이프시맨틱스에 따르면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가 공식적으로 시작된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0월까지 17개월간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해외에서의 닥터콜 사용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닥터콜은 2020년 6월 민간 규제 샌드박스 1호로 재외국민 대상 비대면 진료 서비스에 대한 임시 허가를 받았으며 지난 8월 안전성이 검증된 양질의 서비스 및 의료 사각지대 해소에 기여했다는 점을 높게 평가받아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임시 허가 연장 승인을 획득했다. 라이프시맨틱스는 이번 연장으로 2024년 9월까지 관련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닥터콜은 영국 스위스 중국 미국 호주 케냐 등 전 세계 어디에서든 재외국민이면 누구나 사용 가능하다. 특히 재외국민 비대면 진료 사용 빈도수가 높은 국가는 중국이었으며 ▲가정의학과(91%) ▲정신건강의학과(5%) ▲피부과(2%) ▲신경과(2%) 순으로 나타났다.

닥터콜은 환자의 기본 건강정보(혈압·혈당·체온·심박수·활동량) 데이터를 전달하고 진료 예약을 하면 국내 상급종합병원 등 의료진이 화상 진료·온라인 상담 등을 제공해 재외국민 의료 문의를 해결해준다. 이때 병원으로 전송되는 환자의 민감 개인정보는 라이프시맨틱스 개인건강기록(PHR) 상용화 플랫폼 ‘라이프레코드’(LifeRecord)에서 통합 관리된다.

라이프레코드는 ISMS-P(정보보호·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 및 미국 의료정보보호법 HIPAA 적합성 인증을 획득하며 글로벌 수준의 높은 보안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라이프시맨틱스는 닥터콜의 재외국민 사용 활성화를 위해 여러 기관 및 단체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이용자 특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개인맞춤형 환경을 제공하는 등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인다는 계획이다.

안시훈 닥터콜 사업총괄이사는 “최근 정부에서도 비대면 진료 제도화에 많은 관심을 보이고 있고, 기존 재외국민 이용자들의 만족도 또한 높은 편”이라며 “현재 다수의 종합병원들과 연장 계약 논의를 마친 상태로 거동이 불편하거나 먼 거리에 거주하는 환자들이 닥터콜을 통해 편리하게 진료를 보고 건강을 관리할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더욱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닥터콜은 현재 약 200곳의 병의원과 제휴가 돼 있으며 내과·이비인후과·한방의학과 등 총 20개 진료과목을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재택 치료 환자를 위한 ‘호흡기 진료 지정 의료기관’도 등록돼 있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추천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