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기기
케이메디허브 전임상센터, 원숭이 실험 연구 재개

[라포르시안] 케이메디허브(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이사장 양진영)는 의료기기·신약 유효성 평가 지원을 위해 비인간 영장류인 원숭이 반입 후 30일간 검역을 완료했다고 최근 밝혔다.

케이메디허브 전임상센터는 영남권에서 유일하게 실험용 원숭이 사육시설을 완비했으며 현재 46마리의 사육이 가능하다. 실험동물 전임 수의사에 의한 검역이 완료된 원숭이는 국제적인 실험동물 복지 가이드라인을 준수해 사육 관리되고 있다.

이번에 도입된 게잡이 원숭이 3마리는 임상지표 예측을 위한 약동력학 실험에 참여하며, 올해 말 추가 도입을 통해 특수 감각기관계의 약물 전달 평가 실험도 예정돼 있다.

원숭이는 사람과 해부학적 생리학적 유사성 때문에 생물·의학연구 분야에서 중요한 실험동물 종이다. 특히 인간과의 유사성 때문에 원숭이를 의료기기·신약 비임상시험 통과기준을 만족할 수 있는 마지막 열쇠로 평가받고 있다.

케이메디허브는 2017년 붉은털 원숭이를 활용, 뇌신경 신호를 실시간 해석해 생각만으로 로봇이나 기계를 움직이는 기술 도약 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케이메디허브 전임상센터는 원숭이 외에도 설치류, 토끼, 개, 돼지를 이용한 의료기기·신약 유효성 평가가 가능하며 산·학·연·병과 다양한 공동연구도 진행 중이다.

양진영 이사장은 “원숭이 연구는 사람 임상시험에 보다 가깝게 적용할 수 있는 특성이 있어 신약 및 의료기기 전임상실험의 가치를 향상시킬 수 있다”며 “케이메디허브와 함께라면 영남권에서도 원숭이를 활용한 한층 수준 높은 비임상연구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희석 기자  leehan28@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희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