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비타민D, 뇌졸중 예방에 도움

비타민D가 뇌졸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와이 대학의 고지마 고타로(Gotaro Kojima) 박사가 하와이에 사는 일본계 미국인 7천385명(45-68세)을 대상으로 34년에 걸쳐 실시한 조사분석 결과 생선, 견과류 등 음식을 통해 비타민D를 많이 섭취한 사람일 수록 뇌졸중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영국의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이 27일 보도했다.

이들을 음식을 통한 비타민D 섭취량에 따라 4그룹으로 나누고 각 그룹의 뇌졸중 발생률을 비교한 결과 섭취량 상위 그룹이 하위 그룹에 비해 허혈성 뇌졸중 발생률이 평균 22%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고지마 박사는 밝혔다.

그러나 비타민D 섭취량과 출혈성 뇌졸중 사이에는 연관이 없었다.

뇌졸중은 뇌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뇌경색인 허혈성 뇌졸중과 뇌혈관이 파열돼 나타나는 출혈성 뇌졸중 등 2가지 형태가 있으며 허혈성 뇌졸중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이 결과는 연령, 전체적인 칼로리 섭취량, 체중, 고혈압, 당뇨병, 흡연, 운동, 음주, 고지혈증 등 뇌졸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요인들을 고려한 것이다.

다만 이 결과는 음식을 통한 비타민D 섭취량만을 근거로 한 것이며 햇빛 노출에 의해 체내에서 자연합성되는 비타민D의 양은 포함되지 않았다.

노인들은 나이 들면서 햇빛 노출 시간이 줄어드는 만큼 비타민D가 들어있는 식품을 골라 먹을 필요가 있다고 고지마 박사는 강조했다.

이 연구결과는 '뇌졸중(Stroke)'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합뉴스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합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