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공공병원 대상 2단계 신DRG 시범사업 실시

이달부터 오는 6월까지 40개 공공병원에 대해 신포괄지불제도 시범사업 모의 운영이 실시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오는 7월부터 확대되는 지역거점 공공병원 신포괄지불제도 2단계 시범사업의 모의 운영을 35개 지방의료원과 5개 적십자 병원에 대해 실시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심평원은 지난 2009년 4월부터 20개 질병군을 시작으로 신포괄지불제도를 시범사업 중인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의 경우 3년에 걸쳐 553개 질병군으로 확대하는 한편, 지역거점 공공병원에 대해서는 오는 7월부터 40개 전체 공공병원 553개 질병군 대상으로 2단계 시범사업을 실시할 예정이다.

심평원은 모의청구된 신포괄수가 진료비를 지침에서 정한 청구방법에 따라 수가 및 본인부담 등 진료비 계산이 정확하게 산정됐는지 확인하고, 청구상병과 의무기록 상병간의 일치여부, DRG 분류 적합여부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또한 포괄수가제에서는 주상병명에 따라 질병군번호와 진료비가 결정됨에 따라 정확한 상병 기재가 중요한 만큼 입원 청구건의 일부를 무작위 추출해 청구 상병코드와 의무기록 자료를 대조․확인하고 오류 유형을 파악할 방침이다.  

심평원 포괄수가실 포괄수가운영부 김정자 부장은 “지난 1단계 지역거점공공병원 신포괄수가제 모니터링 결과 주상병 오류율은 9%로 조사됐다”며 “오류 유형은 주로 검사 후 밝혀진 최종진단 및 구체적 정보가 기록된 진단명이 있음에도 다른 진단명 기재하는 경우가 주를 이뤘다”고 밝혔다.

김 부장은 “상병 정확도 향상을 위해 병원 내에 ‘진단코딩개선위원회’를 구성토록 해 의무기록 작성에 대한 표준화와 정확한 코딩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며 “심평원에 ‘모니터링실무협의체’를 구성해 모니터링 결과 공유와 상병 코딩기준 등에 대해 지속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hovinlov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