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달게 먹는 식습관이 만성질환 발병 위험 높여"
달게 먹는 식습관을 가진 남성이 여성보다 대사증후군 발생 위험이 더 큰 것으로 나타났다.식품의약품안전청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24일 우리나라 성인을 대상으로 설탕·쨈류 등 첨가당을 섭취하는 정도와 대사증후군과의 관련성을 조사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대사증후군이란 비만, 고혈압, 당대사장애, 고중성지방혈증, 저HDL콜레스테롤혈증 등 5가지 요소 중 3가지 이상 해당하는 경우로 당뇨병, 심혈관질환 등 만성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상태를 말한다. 이번 조사는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에서 건강검진을 실시한 성인 1만6,992명(남자 9,831명, 여자 7,161명)을 대상으로 6년에서 12년간 추적 조사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조사 대상자의 하루 평균 첨가당 섭취량은 1998년 13.1g에서 2008년 17.8g으로 36% 증가했고, 남성은 17.6g, 여성은 11.8g으로 남성이 여성보다 더 많은 첨가당을 섭취하는 것으로 파악됐다.대사증후군이 발생한 사람은 1,896명으로 전체의 13.7%를 차지했으며, 이를 우리나라 인구 1000명당 1년간 발생 수로 환산하면 남성 39.1명, 여성 26.9명에 해당된다.   특히 남성의 경우 첨가당을 적게 섭취하는 그룹(8g/day이하)보다 높은 그룹(22g/day이상)에서 대사증후군의 요인 중 비만 위험은 28%, 고중성지방혈증 위험은 22%, 저HDL콜레스테롤혈증 위험은 35%가량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반면 여성의 경우에는 첨가당 섭취량 정도와 대사증후군 발생 과의 의미있는 관련성은 나타나지 않았다.이는 여성호르몬이 LDL콜레스테롤(혈관벽에 쌓여 심혈관질환과 뇌혈관질환을 일으키는 동맥경화증 유발)을 낮추고 HDL콜레스테롤(혈관벽에 쌓인 콜레스테롤을 간으로 운반하는 역할을 해 동맥경화증 예방)을 늘리는 역할을 하기 때문으로 추정된다.식약청은 “이번 연구를 바탕으로 총 열량과 상관없이 첨가당 섭취가 많아질수록 비만위험도가 높아져 만성질환 발생 위험도 커지는 만큼 식품 조리 시 설탕, 시럽 등 첨가당을 적게 넣고 식품 구매 시 식품표시사항을 꼼꼼히 확인해 덜 달게 먹는 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성호 기자  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