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in터뷰
[in터뷰] “우리끼리 싸우니까 회원들이 무관심해진 거다”현병기(경기도의사회장)

[라포르시안] 최근 취임한 현병기 경기도의사회장이 자신의 기득권을 내려놓고 젊고 개혁적인 회원들이 의사협회 대의원회에 들어갈 수 있도록 길을 열어주겠다고 밝혔다.

또 의협과 보건복지부는 '갑을 관계'가 아니라 '상생의 관계'가 돼야 한다면서 의협 회무에 힘을 실어줄 생각이라고 말했다.

현 회장은 지난 3일 취임 후 처음으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은 회무운영 계획을 제시했다. 

그는 "이필수 전남도의사회장, 박상문 충남도의사회장이 중앙 파견 대의원직을 사퇴한 것으로 안다. 젊고 개혁적인 회원들은 '지역의사회장들은 중앙 파견 대의원에 들어가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한다"면서 "그게 옳은 길이다. 경기도의사회는 회장과 의장을 중앙 파견대의원으로 선출했지만 저는 기득권을 내려놓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내년도 경기도의사회 총회에서는 의장을 제외한 모든 중앙 파견 대의원을 직선제로 선출하도록 회칙을 개정 추진할 계획이다.

의료계 내부의 단합과 회무에 무관심한 회원들의 참여율은 높이는 방안으로 "노인환자 외래본인부담 정액제 개선 등 가시적인 성과물을 도출하는데 최우선 순위를 두어 회무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가장 급한 것이 노인정액제 개선이다. 이를 위해 의협과 힘을 합쳐 조속한 시일 내에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도록 하고, 심평원 현지확인 등에 대응하기 위해 실사대응팀을 만들어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현 회장은 "우리끼리 싸우니까 회원들이 무관심해진 것이다. 의협과 대의원회는 같은 목적으로 가야 한다"며 "결국, 우리의 목표는 정부와 협상해서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다. 그렇게 하면 단결은 자연스럽게 이루어질 것"이라고 했다.

시도의사회장협의회의 역할과 관련 현 회장은 "결론은 하나다. 의협과 공조해야 한다. 무조건 의협 집행부를 도와주자는 얘기가 아니라 시도의사회장과 추무진 회장이 서로 합의한 사안에 대해 공조하자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임 집행부에서 추진했던 사업 중 꼭 필요한 것은 이어받고, 불필요한 예산 사용은 줄이겠다고 밝혔다.

현 회장은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진행하던 신년하례회 같은 행사는 의협과 같이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그간 경기도의사회가 추진하던 의료인폭행방지법은 이용진 기획부회장이 전담해 계속 추진할 계획"이라며 "의료인폭행방지법의 경우 의협이 원한다면 이 부회장을 의협에 파견해 힘을 보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