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원자력의학원, PET/CT로 HER2 암유전자 발현 진단 임상 실시
시간 경과에 따른 HER2 발현 PET/CT 영상 및 방사성의약품 섭취 차이를 나타내는 그래프 방사성의약품(Cu-64-NOTA-trastuzumab) 섭취 정도를 지표로 표기한 최대 표준화 섭취계수(SUVmax)가 HER2 양성 종양은 평균 8.6, HER2 음성 종양은 5.2로 낮게 측정됐다. 이미지 제공: 한국원자력의학원.

[라포르시안] 한국원자력의학원은 유방암 연구팀(외과 노우철·김현아, 핵의학과 임일한·이인기, 방사성의약품개발팀 강주현·김광일)이 유방암의 인간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HER2) 발현 여부를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CT)으로 진단하는 임상시험을 국내 최초로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여러 암종에서 많이 발현 되는 암 유전자인 HER2 단백질은 유방암에서 이를 표적으로 하는 트라스투주맙(trastuzumab)과 같은 표적치료제 개발로 치료성적이 향상되고 있다. 그러나 HER2 발현 여부를 진단하기 위해 조직검사가 필요하고 암이 여러 부위에 퍼져있거나 검사가 어려운 위치에 있으면 조직 검사가 쉽지 않아 진단에 걸림돌로 작용해 왓다.

원자력의학원 연구팀은 앞서 2018년 사람의 유방암 세포를 이식한 종양 쥐 모델에 HER2를 표적으로 하는 신규 방사성의약품(Cu-64-NOTA-trastuzumab)을 주사하고 PET/CT 영상을 통해 HER2 발현 여부를 확인했다. 이번 연구는 실제 유방암 환자를 대상으로 한 후속 연구라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Cu-64-NOTA-trastuzumab'은 방사성동위원소 구리-64(Cu-64)의 체내 결합력을 높이는 화합물질인 NOTA에 유방암 표적 치료제인 트라스투주맙을 붙인 방사성의약품이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 7명을 대상으로 HER2를 표적으로 하는 방사성의약품을 주사하고, PET/CT 영상으로 시간 경과에 따른 HER2 발현 여부를 정량적으로 분석 평가했다.

이를 위해 방사성의약품을 유방암 환자군에 주사 하고 1시간, 24시간, 48시간째 각 시점의 PET/CT 영상을 촬영했다.

분석 결과, 방사성의약품 섭취 정도를 지표로 표기한 최대 표준화 섭취계수(SUVmax)가 HER2 양성 종양에서는 평균 8.6, HER2 음성 종양은 5.2로 낮게 측정됐다.

이번 연구결과로 연구팀은 HER2가 있는 양성 종양에 방사성의약품이 더 많이 축적되는 것을 PET/CT 영상으로 확인했다. 환자군에서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아 방사성의약품이 HER2 발현 여부 진단에 있어 뛰어난 효용성과 안전성이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성과는 미국 공공과학도서관 등재 핵의학분야 국제 학술지인 'EJNMMI Research(European Journal of Nuclear Medicine and Molecular Imaging Research)' 온라인판 1월 21일자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유방암 환자의 HER2 유전자 진단 번거로움을 최소화하고 정밀 진단으로 치료 효과를 높여 생존율 향상에 기여하고, 앞으로 유방암뿐만 아니라 다른 암종 표적항암제 및 면역항암제 치료에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