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인천의료원, 취약층 의료복지 지원 ‘인천손은약손’ 사업 올해도 지속

[라포르시안] 인천의료원(원장 조승연)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저소득층 가구 대상으로 의료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의료비 지원에 나섰다.

인천의료원은 13일 지역사회 저소득층 가구 의료비 지원사업인 ‘인천 손은 약손’ 사업을 올해도 계속 진행한다고 밝혔다.

2017년부터 지역사회 저소득층 가구 의료비 지원을 위해 추진해 온 인천 맞춤형 공감복지 사업인 ‘인천 손은 약손 의료복지 프로젝트’는 저소득층 가구의 수호천사 같은 역할을 수행해오며 인천시와 인천의료원 고유 브랜드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 

인천의료원과 시는 인천시민 중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적절한 치료를 제때 받지 못하는 저소득층 가구를 대상으로 의료비 지원이 필요한 환자에게 무료검진을 실시한다. 질환이 발견된 환자 중 암부터 ▲정형외과 ▲외과 ▲안과 ▲비뇨의학과 수술 등에 대한 비급여 검사비용, 수술비, 호스피스(완화), 장례까지 지원한다. 1인당 최대 무료수술은 500만원, 암 지원은 1000만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인천의료원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인천손은약손 사업으로 2922명이 암환자 지원 및 무료수술사업 혜택을 받았다. 

지난 5일 의료원에서 받은 건강검진에서 위암이 발견돼 의료비 지원을 받게 된 현모(62)씨는 “다음 주에 수술을 받기로 결정했다”며 “도움을 주신 인천시와 인천의료원에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승연 의료원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생계와 주거 등을 걱정하는 저소득층 주민이 늘어나고 있다”며 “최소한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치료를 못 받는 지역주민이 없도록 지원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