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메디컬아이피, 3D프린팅 의료용 가이드 의료기기 허가 획득
'아낫델' 환자맞춤형 뇌 모델(사진 왼쪽) 및 의료용 가이드(사진 오론쪽).

[라포르시안] 의료용 3D프린팅 전문기업 메디컬아이피(대표이사 박상준)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환자맞춤형 의료용 가이드 ‘아낫델(ANATDEL)’이 의료기기 1등급 승인을 획득했다고 28일 밝혔다.

아낫델은 메디컬아이피의 의료용 3D프린팅 브랜드로, 자체 개발한 AI 의료영상 분할·분석 소프트웨어 ‘메딥프로’를 활용한 의료용 3D프린팅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메디컬아이피는 3D프린팅 기술을 활용해 환자맞춤형 및 환자설명용 해부학 모델, 술기 훈련 및 의료기기 검증용 시뮬레이터 등 다양한 아낫델 라인업을 보유 중이다.

이번에 허가를 획득한 아낫델 제품은 총 14개 모델로, 외과적 수술 시 절개 범위를 비침습적으로 안내하는 의료용 가이드다. 

환자 의료영상을 토대로 3D프린팅 장기 모델을 제작하는 원천기술을 활용해 임플란트 진로, 위치, 수술 부위 등을 인지하도록 하는 ‘환자맞춤형 수술 가이드’를 제공한다.

메디컬아이피에 따르면 아낫델의 강점은 ‘마커’와 ‘가이드’를 모두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뇌종양 수술의 경우 환자맞춤형 3D프린팅 기술로 실제 환자 뇌와 동일한 크기 및 물성을 지닌 마커를 제작하고, 이를 토대로 수술 시 위치 고정과 정확한 치료 부위 표시, 흔들림 및 이격 방지 등 가이드를 제공하는 제품까지 제작하는 의료용 가이드 토털 서비스를 제공한다.

박상준 메디컬아이피 대표이사는 “이번 의료기기 인증을 통해 보다 많은 의료 현장에서 아낫델이 수술성공률을 높이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는 데 쓰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