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셀트리온 3사 합병 추진...내년 말까지 지주회사 체제로 전환서정진 회장 보유 주식 현물출자..."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도약"

[라포르시안] 셀트리온그룹은 25일 공시를 통해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등 3사의 합병 계획을 밝혔다.

셀트리온 그룹은 3사 합병을 위한 준비 단계로 셀트리온헬스케어 최대주주인 서정진 회장이 보유한 셀트리온헬스케어 주식을 현물출자해 셀트리온헬스케어홀딩스(이하 ‘헬스케어홀딩스’)를 25일 설립했다. 

3사 합병은 소유와 경영 분리 및 지배구조 강화를 목적으로, 적격합병 요건이 갖춰진 후 즉시 셀트리온홀딩스와 헬스케어홀딩스의 합병을 추진해 2021년 말까지 셀트리온그룹의 지주회사 체제를 확립한다는 방침이다.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의 지주회사 행위 제한 요건이 충족되는 시점에 셀트리온,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3사 간 합병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셀트리온그룹은 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사업 효율화를 통해 대형 글로벌 종합생명공학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사가 합병할 경우 의약품의 연구 개발부터 마케팅 및 직접판매 유통망까지 갖춘 대규모 제약사 틀을 갖춰 글로벌 시장에서 더 큰 영향력과 경쟁력을 갖게 될 것으로 내다봤다. 

그룹 내 바이오의약품과 케미컬의약품 등 주요 제품들로 경쟁력 있는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국내외 시장에 선보이게 되면 매출 규모 확대 및 판매 채널 단일화에 따른 효율성 측면의 양적, 질적 성장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셀트리온그룹 관계자는 “이번 합병안은 여러 안들을 숙고하고 내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내린 결과로 셀트리온그룹의 경쟁력을 한 층 강화시키면서 사업 운영의 투명성이 제고되는 효과적인 방안”이라며 “합병 절차는 주주총회에서 특별결의에 의한 주주들의 승인으로 이뤄지는 만큼 각 회사의 이사회 결의를 거쳐 주주총회에 안건을 상정하고, 주주총회 결과에 따라 대상, 방법 및 일정이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