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테라젠바이오, 국제 약물반응예측 AI 대회서 준우승

[라포르시안] 테라젠바이오(대표 황태순)는 최근 개최된 국제 인공지능(AI) 기술 경진대회인 ‘약물반응 예측 드림 챌린지(Pancancer Drug Activity Dream Challenge)’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고 8일 밝혔다.

이 행사에는 해마다 전 세계 빅데이터 정밀의료 분야 연구자 및 학자, 기업인 등이 참가하며, 진행 경과와 성과가 주요 학회나 SCI급 논문을 통해 발표된다. 

이번 대회는 미국의 비영리조직인 세이지 바이오네트웍스(Sage Bionetworks)와 미국 컬럼비아대병원, 독일 하이델베르크 의대 등이 공동 주최했으며, 올해 4월부터 8월까지 약 4개월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됐다.

참가팀은 AI 및 바이오인포매틱스(생명정보학) 기술을 활용해 딥러닝 기법으로 알고리즘을 구성, 주최 측에서 제시한 30개의 비식별 약물에 대한 515종의 세포주별 반응성을 예측했다.

이번 대회에는 국내 바이오벤처와 주요 대학 연구팀을 비롯해, 세계 1위 암 병원인 미국 MD앤더슨암센터와 하버드메디컬스쿨, 마운트시나이 아이칸 의대, 영국 케임브리지대, 중국 칭화대 등이 참가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테라젠바이오는 빅데이터 및 바이오인포매틱스 담당 직원들로 팀을 이뤄 참가해 종합 2위 성적을 올렸다. 

테라젠바이오는 지난해 ‘드림 챌린지’ 대회에서도 2위를 기록한 바 있다. 당시에는 신약재창출(Drug Repositioning)의 핵심 기술인 AI 활용 약물 타깃 예측을 주제로 미국 국립암연구소(NCI), 메이요클리닉, 미시건대, 펜실베니아대 등과 경쟁했다.

테라젠바이오 관계자는 “두 차례의 국제 대회 입상을 통해 유전체 기반의 데이터 분석력, 바이오인포매틱스 기술력 등 AI 활용 신약 개발 분야에서 높은 경쟁력을 보유하고 있음을 입증했다”고 말했다.

손의식 기자  pressmd@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의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