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방역기기 임상 실증 지원 사업 추진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31일부터 8월 10일까지 ‘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기기‧방역기기 임상실증 지원’ 사업에 참여할 기관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임상실증 지원 사업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국산 코로나19 체외진단기기‧방역기기의 국내 공급량 확보와 수출 경쟁력 강화를 목적으로 추진한다. 

코로나19 체외진단기기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임상적 성능시험 계획 신청(승인)을 완료한 제품을 대상으로 6개월 간 제품당 1억 원 이내 국내 품목허가용 임상적 성능평가 비용을 지원한다. 

방역기기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로드맵’에 포함된 핵심 의료기기를 대상으로 단일기관은 제품당 7,500만 원 이내, 다기관은 1억 5000만원 이내 시판 후 임상시험 비용을 지원한다.

대상 품목은 인공호흡기/호흡치료기, 핵산추출기, 이동형CT, 언택트 모니터링 시스템, AI영상진단, 자동흉부압박기, PCR 장비 등이다.

참여기업은 식약처로부터 의료기기 임상시험기관 또는 임상적 성능시험기관으로 지정 받은 병원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사업에 지원해야 한다. 

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코로나19 진단키트를 포함한 다양한 의료기기 개발 기업이 이번 사업을 활용해 제품 성능을 개선하고, 앞으로도 K-방역의 주역으로서 글로벌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원사업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보건산업진흥원(www.khidi.or.kr), 보건의료R&D포탈(www.htdream.kr) 게시된 공고문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