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여름방학 캠핑장 등 휴가지 감염 우려..."야외도 거리두기 힘들면 마스크 착용"

[라포르시안] 강원도 홍천 캠핑 모임과 관련해 2박 3일간 함께 캠핑을 한 여섯 가족(18명) 중 세 가족(6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여름방학을 맞아 휴가지를 통한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0일 강원도 홍천 캠핑 모임 관련해 6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휴가철을 맞아 감염 확산 우려를 표명했다. 

중대본은 코로나19를 예방하고 '안전하고 여유롭게 휴식하는' 휴가를 보낼 수 있도록 방역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휴가지에서 지켜야 할 방역수칙으로 실내에서는 마스크 착용, 휴게소와 음식점에서는 최소 시간 머무르기, 사람간 거리 2m(최소1m) 이상 유지를 반드시 실천해 줄 것을 강조했다.

마스크 착용 시에는 ▴입과 코를 완전히 가리고 ▴마스크 표면은 최대한 만지지 않아야 하며 ▴마스크 착용 전·후 손씻기를 하는 등 올바른 마스크 사용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발열ㆍ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여행 가지 않기, 유흥시설 등 밀폐ㆍ밀집 장소와 혼잡한 여행지ㆍ시간대 피하기, 침방울 튀는 행위와 신체접촉은 반드시 피해 줄 것도 요청했다.

중대본은 "마스크 착용은 나의 침방울(비말)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되는 것을 막아주고, 다른 사람의 침방울을 통한 코로나19의 전파로부터 나를 보호할 수 있는 효과적인 예방수단"이라며 "2m 이상 거리두기가 어려운 실내에서는 반드시 착용이 필요하고, 실외에서도 2m 거리두기 불가능한 경우에는 착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