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15분만에 코로나19 감염 육안으로 확인 '신속진단기술' 개발

[라포르시안]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육안으로 진단할 수 있는 항원 신속진단기술이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행정안전부는 한국화학연구원 김홍기 박사 연구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원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다양한 항체들을 제작하고, 이를 활용해 항원 신속진단기술을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항원 신속진단기술이란 항원-항체 결합반응을 활용해 임신진단키트처럼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15분 안팎에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이다. 현재 수행 중인 분자진단(PCR)과 병행하면 코로나19 감염환자를 현장에서 더 쉽고 빠르게 진단할 수 있다.

항원 신속진단키트는 채취한 검체 시료를 샘플패드에 흡수시키면 시료가 이동하면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하는 경우 발색 나노입자를 포함한 항체와 바이러스 항원이 결합해 육안으로 감염여부를 판단하는 원리로 작동한다. 

신속진단키트를 개발하려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특이적으로 결합하는 우수한 항체를 확보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이번에 개발된 항체와 신속진단기술은 지난 27일 기술이전 계약체결을 마쳤다. 정부는 연내 개발완료를 목표로 신속하게 제품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