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티씨엠생명과학, 말레이시아에 HPV 자가 진단키트 수출

[라포르시안] 분자전문 진단기업 티씨엠생명과학(TCM biosciences)은 말레이시아 국립암협회(NCSM)와 패드형 여성질병 자가검진키트인  '가인패드(GYNPAD)'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가인패드는 팬티라이너 형태로 약 4시간동안 착용 후 특수필터를 전문 의료 검사센터로 보내면 자궁경부암을 유발하는 인유두종바이러스(HPV)와 성매개 감염질환(STD)의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이번 계약에 따라 티씨엠생명과학은 말레이시아 국립암협회에 올해 안에 1만개, 내년에 1만 2,000개의 가인패드를 공급하게 된다. 향후 추가 공급 방안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 현지에서 가인패드를 활용한 여성질병 DNA(유전자) 검사를 시행하기 위해 말레이시아 최대 규모 진단검사센터인 판타이 프리미어 패솔로지(판타이, PANTAI Premier Pathology) 및 국립암협회와 3자 간 업무협약(MOU)도 체결했다.

말레이시아 국립암협회는 국가보건 정책에 맞춰 암 질병의 연구부터 예방, 진단, 치료까지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되는 국립기관으로,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진료 기피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의료현장에 가인패드를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티씨엠생명과학은 베트남, 필리핀 등 주변 동남아시아 국가를 비롯한 중동지역 국가에서도 가인패드 의료기기 허가를 추진해 해외 수출 판로를 넓힐 계획이다. 

이 회사 관계자는 “이슬람권 국가에서는 종교·문화적 이유로 여성의 산부인과 검진이 쉽지 않은 만큼 자택에서 편리하게 검사하고 이메일 등으로 결과를 확인할 수 있는 가인패드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며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언택트) 진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어 제품 판매는 기존 계획보다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