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일본, 오늘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확진자 4천명 넘어서도쿄·오사카 등 7개 도시 대상...임시 의료시설 확보 토지·건물 징발 가능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라포르시안] 일본의 주요 도시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폭증하는 가운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늘(7일) 도쿄 등 7개 지역에 대해서 비상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다.

7일 일본 NHK 방송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이날 오후 7시에 도쿄와 가나가와, 사이타마, 치바, 오사카, 효고, 후쿠오카 등 7개 지역에 비상사태를 선포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7개 도시의 긴급사태 선언은 한달간 지속된다.

이번 긴급사태 선언은 최근 개정된 '신종 인플루엔자 등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라 이뤄진다. 이 법안에 따르면 전국적으로 감염증이 만연해 국민 생활과 경제에 심대한 영향을 미칠 경우, 정부는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다.

일본 정부는 최근 긴급사태를 선언할 수 있는 감염병에 코로나19를 추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 지난달 13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긴급사태가 선언되면 해당 지역에서는 자치단체장의 권한으로 외출 자제와 휴교, 시설 폐쇄 등을 요구할 수 있으며, 임시 의료시설을 확보하기 위한 토지·건물 사용, 의약품·식료품 등의 전매·강제수용 등이 가능해진다.

한편 일본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 6일에도 하루새 확진자가 235명 추가로 확인되면서 누적 확진자는 4,804명(다아이모든 프린세스호 포함)으로 증가했다. 특히 도쿄의 누적 확진자는 1,116명에 달한다.

코로나19 확진자 중 사망자 수도 108명으로 집계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