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코로나19
중국, 28일부터 외국인 입국금지 실시..."임시적 조치"

[라포르시안] 중국 정부가 코로나19가 해외로부터 역유입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일시적으로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중국 외교부와 국가이민관리국은 지난 26일자로 '기존의 유효한 중국 비자 및 거류 허가를 소지하고 있는 외국인의 입국을 잠정 중단한다'는 내용의 공고문을 발표했다.

중국 외교부는 "현재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빠른 속도로 만연하고 있는 점을 감안해 3월 28일 0시를 기해 기존의 유효한 중국 입국비자 또는 거류 허가를 소지한 외국인들의 입국을 잠정 중단한다"며 "APEC 비즈니스 여행카드를 소지한 외국인의 입국도 잠정 중단한다"고 공고했다. 

또한 ▲도착비자 입국 ▲24/72/144시간 경유 비자 입국 ▲하이난 성을 통한 무비자 입국 ▲상하이 크루즈 무비자 입국 ▲ ASEAN 단체관광단의 광시 자치구를 통한 무비자 입국 등의 정책을 잠정 중단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외교와 공무, 의전(礼遇) 비자 또는 C비자(승무원 등) 소지자의 입국은 이 공고문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외국인 가운데 만약 중국 국내에서 필요한 경제통상, 과학기술 등 활동에 종사하거나, 긴급한 인도주의적 이유가 있을 경우, 중국의 해외 대사관 및 영사관을 통해 입국 비자를 신청할 수 있다"며 "외국인이 이 공고문이 발표(3월26일)된 이후 발급된 비자로 입국하는 데는 영향을 받지 않는다"며 "며 "이번 정책은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여러 나라들의 조치들을 참고한 후 부득이하게 취하는 임시적인 조치"라고 강조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