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서울백병원, 외래진료·응급실 등 운영 재개

[라포르시안] 서울백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한시적으로 중단했던 외래진료, 응급실 및 수술실 운영을 오는 3월 23일부터 재개한다고 밝혔다.

서울백병원은 지난 8일 입원 중이던 환자가 코로나19 양성 확진을 받으면서 외래, 응급실 및 병동 일부를 폐쇄했다. 확진환자는 치료를 위해 국가지정병원으로 이송됐다.

서울백병원은 확진환자와 같은 병실에 있던 환자 2명, 같은 층 및 인접한 층의 모든 환자, 관계된 모든 의료진과 직원 등 250명에 대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해 전원 ‘음성’을 확인하고, 모든 접촉자 자가격리와 코호트 격리가 해제됐다.

서울백병원 관계자는 “환자는 면회객이 제한되는 간호간병통합병동에 입원해 다행히 접촉자가 많지 않았으며, 환자 본인을 포함해 병동 입원환자, 의사,  간호사, 행정직원 등 모든 의료진이 철저한 손위생과 마스크 착용으로 원내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더욱 강화된 대응체계로 감염 관리를 철저히 하여 안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