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헬스.톡톡] 지속적인 목과 어깨에 부담, 목디스크 초래할 수 있어

과거 퇴행성 변화를 주원인으로 40~50대 이상에서 발생하던 목디스크는 최근 그 발병 연령대가 다양해지고 또 낮아지고 있다. 이는 장시간 의자에 앉아 업무를 보는 시간이 증가하고 잘못된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면서 목과 어깨에 지속적인 부담을 주는 경우가 증가하였기 때문이다. 바르지 못한 자세로 인해 발생한 목디스크는 일상생활 속에서 큰 지장을 주며, 조기에 치료하지 않을 시 심각한 통증을 초래하기 때문에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한 질환이다.

목디스크는 목 쪽 척추인 경추와 경추 사이에 있는 추간판 사이로 내부의 수핵이 빠져 나와 신경근 또는 척수를 누르는 질환이다. 나이가 증가함에 따라 수분이 감소하여 퇴행성 변화를 일으켜서 탄력성이 상실되어 굳어지고 추간판 벽에 균열이 발생하여 내부의 수핵이 빠져 나와 목디스크가 발병하는 것이 목디스크의 주 원인이었지만 최근 잘못된 자세와 생활습관 등으로 인해 젊은 층에서도 목디스크가 많이 발병하는 추세이다.

목디스크는 증상이 매우 다양하며 목에서 느껴지는 통증, 어깨결림, 손저림 등 증상이 목에 국한되어 있지 않고 다양한 부위에 나타난다. 이러한 증상은 오십견이나 혈액순환 장애로 착각하기도 하고 잘못된 치료를 받느라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도 굉장히 많이 있다. 만약 디스크에 눌린 신경이 심하게 손상되면 하지 마비나 근력의 저하까지 불러올 수 있어 조기치료가 매우 중요하다.

광명21세기병원 전형준 병원장은 “대부분 디스크 질환의 경우 수술적 치료를 진행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수술적 치료는 일상생활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게 부담이 크기 때문에 치료시기를 미루는 경우가 부지기수이다. 하지만 실제로 비수술적 치료만으로도 충분히 증상의 호전을 기대할 수 있기 때문에 치료를 미루거나 방치하지 말고 병원에 내원하여 검진 후에 증상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많은 사람들이 목디스크와 같은 신경외과적 질환은 수술적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실제 목디스크는 비수술적 치료를 통해 목디스크 증상의 호전을 충분히 기대할 수 있으며 그 중 경추 내시경 시술은 고령 환자, 만성 질환자에게도 시술이 가능한 시술이다.

경추내시경시술은 큰 절개 없이 약 6mm 정도의 작은 구멍을 통해 가느다란 관을 넣어 내시경과 고주파열을 이용해 정상적인 디스크 수핵 조직은 그대로 보존하고 원인이 되는 조직을 제거하는 치료법이다.

이러한 경추내시경시술은 전신마취를 하지 않고 시행하기 때문에 마취의 위험이 있는 고령의 환자, 만성질환자에게도 시술이 가능하며, 치료 후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어 일상으로의 빠른 복귀가 가능하다.

광명21세기병원 전형준 병원장은 “목디스크는 올바른 자세를 평소 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평소 업무를 하거나 학업을 할 경우 틈틈이 목과 어깨를 스트레칭 하여 목과 어깨에 쌓인 스트레스를 해소해 줘야 한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조금이라도 통증이 있다면 최대한 빠르게 병원에 내원하여 증상에 따른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함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