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연대 보건대학원, 인공지능 활용한 데이터 분석 툴 개발

[라포르시안] 연세대 보건대학원은 지선하 교수팀과 인공지능(AI) 스타트업 투비코가 협업해 인공지능 기반 분석 툴을 개발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에 연구팀이 개발한 분석 툴은 특별히 설치할 필요가 없는 웹(https://yonsei.2bko.com/#) 기반 형식이다.

분석 툴은 기본 통계 분석뿐만 아니라 머신러닝, 딥러닝 등의 AI 분석 기능을 탑재해 현재 프로토타입(prototype) 버전으로 연구자들에게 제공된다. 

보건대학원에 따르면 이 분석 툴은 연구자들이 활용하는 프로그램의 취약점을 보완하기 위해 데이터 보안성과 분석 접근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뒀다. 

특히 의료 데이터 분석 시 공동 연구와 자료 이동때 발생할 수 있는 데이터 관리상의 위험을 '블록체인 기술'로 보강했다. 이를 통해 데이터 위변조 위험을 방지했다.

분석 툴에는 인공지능 분석을 포함한 여러 분석기법을 내장했다. 이를 통해 통계 지식이 부족한 연구자나 학생들에게 인공지능 기반 분석에 대한 접근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는 게 보건대학원 측 설명이다. 

지선하 교수는 "이 시스템이 학생과 연구자들에게 의료 데이터를 더 쉽고 정확하게 분석하는 기본 인프라가 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며 "연구자들이 해당 분석 툴을 활용해 데이터 수집, 분석 학습보다 유의미한 결과를 해석하는 데 집중해, 지속적으로 학술적인 근거를 구축할 수 있게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연구팀은 시스템에 이미 업로드 되어있는 한국인 암 예방연구-II(Korean Cancer Prevention Study-II, KCPS-II)의 대상자 15만 6,701명 임상역학 자료와 1만 6,995명 유전체 자료를 업로드해 분석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이런 양질의 자료와 임상 자료 등을 인공지능을 통해 분석하면 개인 맞춤형 정밀의료나 질병 진단을 위한 바이오마커를 개발하는데 유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