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모바일 주치의' 2020년대 주도할 비즈니스 트렌드로 꼽혀

[라포르시안] 2020년대를 주도할 7대 비즈니스 트렌드 중 하나로 'I-doctor(모바일 주치의)'가 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는 최근 발간한 'IMAGINE, 2020 비즈니스 트렌드'에서 새로운 10년을 주도할 7가지 비지니스 트렌드를 꼽았다.   

7대 트렌드는 ▲I-doctor(모바일 주치의) ▲My media life(언제, 어디서나 즐기는 미디어 라이프) ▲AI factory(AI 공장으로 달성하는 제조 혁신) ▲Gender equality(소비·생산주체의 정체성 변화) ▲IT security(퀀텀 시대의 도래) ▲Nice consumer(스마트한 의·식 소비) ▲Evolving mobility(진화하는 모빌리티)이다. 

이미지 출처: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연구소는 7대 비즈니스 트렌트 가운데 모아일 주치의를 가정 먼저 소개했다. 

연구소는 "환자가 병원을 방문하지 않고 통신망에 연결된 의료장비나 모바일 앱을 통
해 의사의 진료를 받거나(이상 원격의료), 원하는 의료정보를 소비자가 직접 제공받는 D2C 의료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미국에서는 2000만명 이상이 원격의료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 글로벌 원
격의료 시장은 2025년 1,305억달러(약 156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라고 제시했다. 

대표적인 사례로 텔라닥(Teladoc)을 소개했다. 

델라닥은 미국 원격의료 서비스의 75%를 점유하는 B2B기업으로, 가입한 회사의 직원들에게 원격의료 서비스를 제공한다. 델라락에 가입한 기업은 7,500개 이상이고 2018년 사용자수는 전년대비 33% 증가한 약 2,300만명이라고 설명했다. 

의료정보제공 서비스의 예로는 소비자가 유전자 정보제공 업체로부터 직접 데이터를 제공받는 DTC(Direct to consumer) 유전자검사가 있다고 제시했다. 

연구소는 "디지털 헬스케어 중에서도 원격의료나 DTC 서비스가 성장하는 배경에는 경제력 있는 고령인구가 증가한 것과 통신 인프라의 발달로 도서 등 의료취약 지역이나 의료진의 수가 적은 국가에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에 적합한 방식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연구소는 특히 "우리나라는 의료진의 수가 많아 원격의료에 대한 수요가 다른 나라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편이지만, IT 기술수준이 높고 의료정보의 데이터베이스가 잘 구축되어 있어 관련 비즈니스가 성장하는데 유리한 환경"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현재 의료데이터 공개와 원격의료 허용에 대해 정부와 의료계의 견해가 충돌해 서비스 제공이 제한적이지만, 향후 협의를 통해 점진적으로 서비스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