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뉴스
자생의료재단, 강남구 달터마을서 ‘사랑의 연탄 나누기’ 봉사

[라포르시안] 자생의료재단(이사장 박병모)은 연말연시를 맞아 지난 23일 서울 강남구 개포동 달터마을을 방문해 소외계층을 위한 ‘사랑의 연탄 나누기’ 봉사활동을 펼쳤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자생의료재단 및 자생한방병원 임직원, 자생봉사단, 자생 대학생 희망드림 봉사단은 강남구 판자촌인 달터마을에 거주하는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5가구가 겨울 동안 사용할 연탄 총 1000장을 전달했다.

자생의료재단 사랑의 연탄 나누기 봉사활동은 연탄 지원을 통해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온정을 전하고자 시작돼 지난 2016년부터 매년 겨울 실시하고 있다.

자생의료재단 박병모 이사장은 “연탄 구멍 22개는 행복(幸福)을 쓰는 획수와 같다는 말이 있듯, 달터마을 주민 분들이 전달된 연탄으로 따뜻하고 행복한 연말연시를 맞았으면 한다”며 “자생의료재단은 지속적인 봉사와 지원을 통해 더 많은 이들과 함께 행복을 나눌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