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헬스.톡.톡] 다리저림과 골반통증, 척추관협착증 등 척추질환 의심해야
리드힐마취통증의학과 고병일 원장

겨울철로 접어들어 쌀쌀한 날씨가 반복되다 보면 남녀노소 할 것 없이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다. 안과 밖의 급격한 기온 차, 건조한 공기 등은 피부나 기관지 질환을 초래할 수 있으며 추운 날씨에 몸이 움츠러들다 보면 근골격계 질환이 발생하기 쉬워진다.

특히 중장년층이라면 쌀쌀해진 날씨와 함께 다리가 저리는 증상이나 골반 쪽이 뻐근하게 아파 오는 증상이 있다면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대부분 일상적인 근육통이겠거니, 날씨가 추우면 으레 아프겠거니 간과하고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중장년층 이상에서는 척추관협착증의 발생 빈도와 비율이 급격하게 늘어나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척추관협착증과 추워진 날씨는 어떤 상관관계가 있을까?

길동 정형외과 리드힐마취통증의학과의 고병일 원장은 “날씨가 추워지면 신체 움직임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데 이로 인해 혈액순환까지 저하될 수 있다. 척추 주변의 인대나 근육이 뻣뻣하게 굳다 보면 허리 통증이 발생하는 것은 물론 척추 사이사이의 관이 좁아지는 척추관협착증이 발생하기 쉬워진다”라고 말했다.

척추관협착증이 있는 환자들은 보행을 할 때에도 행동반경의 제약이 발생하거나 통증이 지속되기 때문에 추워진 날씨에 빙판길 등의 사고에도 쉽게 노출된다. 따라서 허리부터 골반까지의 통증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거나 보행이 불편하다고 느껴지는 정도라면 강동구 정형외과 등에서 상태를 진단해 보는 것이 좋다.

허리통증을 유발한다는 점에서 척추관협착증과 허리디스크를 착각하는 이들도 많다. 허리디스크는 척추 사이사이의 관이 좁아지는 것이 아니라 충격을 완화하고 흡수해 주는 추간판(디스크)이 파열되거나 손상, 이탈되는 증상으로 중장년층 뿐 아니라 젊은 층에게서도 쉽게 나타난다.

길동 정형외과를 찾은 허리디스크 환자 중 대부분은 잘못된 자세로 장시간 업무와 스포츠 활동을 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는데 쌀쌀해진 날씨에 근육이 긴장한 상태에서 워밍업 없이 무리하게 신체 활동을 하는 때에도 추간판이 파열될 수 있다. 나타나는 증상은 요통이나 요통 없이 골반통증 혹은 다리  통증, 저림증만 오는 경우도 있다.

리드힐마취통증의학과 고병일 원장은 이어 “척추관협착증 환자들의 경우 그 경과가 미미하다면 수술을 하지 않고도 풍선확장술 등의 비수술적 요법으로 충분히 통증을 완화하고 척추관 사이 공간을 확보해 줄 수 있으며 허리디스크 환자들도 주사치료, 도수치료, 약물치료 등을 통해 통증을 줄일 수 있으며 재발 방지를 위해 생활습관 교정으로 좋은 자세로 업무와 생활을 하면서 바른 자세로 꾸준히 운동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설명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