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라포in사이트
[헬스톡톡] 수능 대박나세요...수험생 ‘두통·생리통’ 대처법은?

[라포르시안]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내일(14일)로 다가왔다. 최상의 컨디션 유지와 함께 수험표와 신분증을 챙기며 마음을 가다듬고 있을 수험생에게 뜻하지 않은 복병이 찾아올 수 있다. 바로 ‘두통과 생리통’이다.

너무 긴장하면? ‘긴장성 두통’ 유발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대개 머리가 조이듯 띵하게 아프고 머리가 맑지 않은 경우가 있다. 바로 ‘긴장성 두통’이다. 두통 부위는 머리띠를 했다고 가정했을 때의 부위, 즉 뒷골, 옆골, 그리고 앞골이다. 아픈 부위가 변하기도 하고 머리 전체가 아프기도 하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윤성상 교수는 긴장성 두통에 대해 “과도한 스트레스와 나쁜 자세 등으로 머리, 얼굴, 목의 근육들이 과도하게 수축해 발생하는 증상으로 오전보다 오후에 심해지는 경향이 있다”며 “휴식을 취하거나 자고나면 증상이 완화되기 때문에 가벼운 운동과 함께 충분한 휴식을 통해 느긋한 마음을 유지하고 해당 근육을 느슨하게 유지하는 이완훈련과 마사지를 적극 추천한다”고 강조했다.

긴장성 두통은 만성적으로 지속되거나 잘 재발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꾸준한 노력이 필요하다. 약물치료는 통증이 심해지기 전에 시작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전문 의료진의 도움을 받아 정확한 진단과 함께 올바른 치료가 병행되어야 한다.

아랫배와 하체는 따뜻하게!

월경은 일반적으로 사춘기부터 폐경기까지 한 달에 한 번, 총 300∼400회 정도 경험한다. 익숙해질 만도 하지만, 통증은 여전히 고통스럽기만 하다. 특히, 수능을 앞둔 여학생에게는 부담일 수밖에 없다.

경희대학교한방병원 한방여성의학센터 장준복 교수는 “생리통 완화를 위해 과로하거나 긴장하지 않도록 해야 하며, 아랫배와 하체는 따뜻하게 유지해야 한다”며 “꽉 끼는 스키니진이나 짧은 치마는 하복부의 기혈순환을 방해해 몸을 차게 만들고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 제공: 경희의료원>

라포르시안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포르시안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