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톡톡뉘우스
프리바이오틱스 섭취 효과 높이려면 생활환경 조절해야

인체에 유익한 균의 연구에서는 유익균과 유해균의 분류가 모호한 편이다. 모든 균이 유익할 수 있기 때문에 이들 균들이 내 몸에서 효과적으로 서로 공생하고 있는지가 건강에 중요하다고 한다. 즉, 인체가 접하고 있는 생활환경 조건의 개선에 따라 몸을 구성하고 있는 세균들이 균형을 조성하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

미세먼지나 매연과 항생제 및 화학적 환경에 노출되면 인체 내의 세균번식이 어렵고, 균형을 이뤄야 할 유익균들이 다양하게 서식하기 어려워져 질병유발의 가능성이 높아진다. 반면 유산균의 섭취 및 프리바이오틱스라는 배양체의 섭취가 없더라도 숲이나 산의 자연환경 속에서 걷는 것만으로도 유익균이 다양하게 인체 내에 조성될 수 있다.

최근 들어 장내세균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와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 살아있는 유익균을 지칭하는 용어로, 산성을 띠고 있는 위 내 환경에서 살아남아 장까지 도달해 장 점막에서 젖산을 생성하고 장내 환경을 산성으로 만든다. 이를 통해 산성 환경에서 견디지 못하는 유해균의 수가 감소하고 산성에서 생육이 잘 되는 유익균은 증식해 장내 환경이 건강해지는 효과를 낸다.

프로바이오틱스는 급성설사, 소아의 아토피피부염에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면역증강·과민성장증후군·급성췌장염·부비동염·궤양성 장염·충치 등에 유익하다는 연구결과가 있다.

최근 발표되는 연구를 보면 장내세균의 비만개선과 치매의 억제 효과 등에 대한 보고가 계속되고 있지만 임상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것은 미미한 실정이다.

장내세균, 유익균에 대한 기대와 제품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신종 유익균은 없고 기존에 잘 알려진 유산균을 개선해 상품화 한 제품이 대부분이이다.

최근 발표되는 연구를 보면 장내세균의 비만개선과 치매의 억제 효과 등에 대한 보고가 계속되고 있지만 임상적으로 효과가 입증된 것은 미미한 실정이다.

전문가들은 유익균으로부터 건강의 이로움을 얻으려면 삶의 환경을 바꾸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한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천식환경보건센터 윤원석 연구팀장(고려대학교 알레르기면역연구소 교수)은 “아스팔트보다는 흙길을 걷고, 가공식품보다는 자연식을 먹고, 멋진 인테리어보다는 화분을 집안에 놓을 때, 식물과 흙속에 존재하는 세균들과의 공생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현숙 기자  webmaster@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현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