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정책
복지부, WHO 지역총회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우려 전달

[라포르시안] 보건복지부는 지난 7일부터 11일까지 열린 제70차 세계보건기구(WHO) 서태평양 지역총회에 참석한 강도태 복지부 기획조정실장이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우려를 일본 측에 전달했다고 14일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지역총회에서 의장을 맡게 된 박능후 복지부 장관(한국 수석대표)에 이어 우리나라 교체 수석대표가 된 강 실장은 지난 11일 오전 '기후변화, 환경과 보건' 의제 발언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며 일본을 비롯한 국제기구에서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 줄 것을 촉구했다. 

강 수석대표는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는 서태평양 지역의 해양환경과 이 지역 주민들의 건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국제이슈여서 일본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적인 차원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WHO 서태평양 지역사무처(WPRO)가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관련 국제기구와 함께 이 지역 주민들의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고, 일본이 원전 오염수 처리방안을 결정할 때 불필요한 불안을 일으키지 않도록 관련 정보를 투명하게 공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일본 측은 충분한 정보 공유 및 오염수 정화 등의 노력을 해왔고 현재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방안이 결정되지 않았으며 방사능 문제는 보다 전문적인 기구인 IAEA와 논의될 필요가 있다고 발언했다. 

일본은 또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 결정은 ICRP(국제방사선방호위원회) 등 국제기준에 맞게 이뤄질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