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헬스톡톡
[헬스톡톡] 암예방을 위한 위대장내시경의 필요성강동 위앤장참사랑내과의원 김용범 원장
강동 위앤장참사랑내과의원 김용범 원장

위암은 국내에서 가장 많이 발생하는 암이고,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위암 발생률이 가장 높은 나라이기도 하다. 위암의 발생 원인은 아직 명확하게 밝혀진 바는 없지만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의 감염, 음식을 짜게 먹는 식습관, 불규칙한 식습관 등의 요인이 작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의 위암은 무증상이고, 증상이 있다고 하더라도 소화불량이나 속쓰림, 속이 더부룩한 느낌 정도이기 때문에 증상만으로는 흔히 발생하는 위염, 위궤양과 구분하기는 어려움이 많다. 증상으로 위암을 발견하기는 어렵지만 다행인 것은 위암은 조기에 진단받으면 완치율이 높고 예후가 좋은 암으로 꼽힌다는 것이다.

우리나라는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실시하는 국가 암 검진으로 40세 이상은 2년마다 위내시경 검사를 받도록 권고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젊은 층에서도 위암 발생률이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40세 미만 이라도 소화불량, 속쓰림, 속이 더부룩한 증상이 지속되는 사람은 위내시경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아무리 예후가 좋은 암이라 하더라도 그 것은 암을 조기발견 했을 때 해당되기 때문에 정기적인 검진을 통해 암 예방에 힘써야 한다. 위암이나 대장암 등 대부분의 암은 환자가 스스로 이상 증상이나 통증을 느꼈을 때는 이미 암이 많이 진행된 상태이기 때문에 예방 및 조기발견만큼 중요한 것은 없다.

위장관 질환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질환 중 하나로 정기적인 위대장내시경 검사는 불규칙한 생활습관을 가지고 있고, 건강하지 못한 식습관을 가지고 있는 현대인이라면 누구에게나 필요하다.

안전하면서도 정확도 높은 검사를 위해서는 위대장내시경 검사는 풍부한 내시경 경력을 가진 의료진이 있으면서도, 대학병원 수준의 내시경장비, 내시경소독기, 초음파 장비 등을 갖추고 있는 의료기관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일반적인 위내시경 검사의 경우 검사 전에는 8시간 이상 금식을 해야 하고, 항응고제나 항혈소판제 등의 약물을 복용하는 환자라면 의사와 사전 상담을 통해 검사가 이루어져야 한다. 수면내시경으로 진행하는 경우에는 검사 후 당일은 운전, 중요한 결정, 위험한 작업 등은 금물이다.

도움말 : 강동 위앤장참사랑내과의원 김용범 원장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