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제대혈 유전자로 어린이 비만 예측 가능"

[라포르시안] 제대혈 유전자를 통해 어린이의 비만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은 김영주(사진) 산부인과 교수팀이 최근 이런 연구 결과를 담은 논문을 국제학술지인 '의학(Medicine)' 최근호에 발표했다고 24일 밝혔다. 

김영주 교수팀은 '이화 출생 및 성장 코호트 연구'에서 7~9세 사이 90명의 아동과 모성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모성의 혈액에서는 두 유전자의 메틸화를 분석했고 아동의 혈액에서는 트리글리세라이드(TG) 수준을 각각 분석했다. 

그 결과 TG 수준이 높은 아동은 TG 수준이 낮은 아동에 비해 체질량 지수가 증가하는 반면 MC4R과 HNF4IN 유전자의 메틸화는 낮게 나타났다. 

유전자 메틸화의 변화는 좋지 않은 자궁 내 환경에 의해 나타나는 것으로 이런 환경에서 태어난 아기가 성인이 되었을 때 만성질환 유병율이 높아진다는 것이 학계의 정설이다. 다만 이를 명확히 규명한 연구 결과는 거의 없다.

김영주 교수는 "관련 연구가 드문 상황에서 이번 출생 시 제대혈 유전자의 메틸화 변화가 어린 시절의 신진 대사에 영향을 준다는 연구 결과를 도출한 것은 매우 중요하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향후 제대혈의 MC4R과 HNF4 유전자의 메틸화를 이용해 아동의 비만 예측이 가능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