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줄었다 늘었다' 체중변동 클수록 사망위험 높아

[라포르시안] 단기간에 체중이 줄었다 늘었다 변동이 심한 사람은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40세 이상 성인 남녀 26만 4,480명을 조사한 결과다.

서울대병원은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최대인, 최슬기 연구원)이 이런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을 최근 네이처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사이언티픽리포트 (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고 15일 밝혔다. 

연구팀은 정확한 연구결과를 도출하기 위해 3회 연속으로(2002-2003년, 2004-2005년, 2006-2007년) 건강검진을 받은 사람만을 추출했다. 

이후 체중변화량에 따라 표본을 5개 그룹으로 분류한 뒤 각 그룹별 사망위험률을 계산했다.

체중 변화량이 가장 큰 그룹은 가장 작은 그룹에 비해 전체 사망위험률이 33%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 암으로 인한 사망, 기타 원인으로 인한 사망위험률도 각각 31%, 11%, 58% 더 높았다. 

이 논문의 제1저자 최대인 연구원은 "체중 변화가 큰 사람일수록 심혈관질환, 암 등 다양한 질환으로 인한 사망위험률이 높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지속적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하도록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이런 경향은 상대적으로 건강하다고 여기는사람에게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결과의 신빙성을 높이기 위해 심혈관질환, 암, 흡연 이력이 있는 사람을 표본에서 제외한 뒤 사망위험률을 계산했더니 같은 결과가 나왔다는 것이다. 

질병이나 흡연이력이 없는 사람도 체중변동이 큰 사람이 전체 사망위험률 및 심혈관질환 사망률이 각각 30%, 46% 높았다. 

운동 여부도 마찬가지였다. 운동을 꾸준히 한다고 응답한 사람 중에서도 체중변동이 큰 경우 전체 사망위험률이 36% 높았다. 

연구팀을 이끈 박상민 교수는 "다이어트 이후 찾아오는 요요현상 또한 다양한 질환으로 인한 사망위험률을 높일 수 있다. 운동과 금연을 통한 건강관리도 중요하지만 꾸준한 체중관리를 병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