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중국 국제의료교류 시찰단, 명지성모병원 방문

[라포르시안] 명지성모병원은 중국 현지 의사 등 40여 명으로 구성된 국제의료교류 시찰단이 지난 17일 병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국제의료교류 시찰단은 이날 오후 명지성모병원을 찾았다. 

중국 시찰단은 선진 의료문화를 구현하기 위해 매년 지속적으로 한국을 방문해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현지 시찰에 나서고 있으며,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명지성모병원을 방문했다. 

시찰단은 명지성모병원이 뇌혈관질환 분야에서 손꼽히는 의료기관이라는 점과 보건복지부 2주기 의료기관 인증을 획득하며 철저한 환자안전 관리시스템을 인정받은 점 등에 주목했다.

시찰단은 외래센터 7층 남천홀에서 김동철 행정부원장으로부터 병원 소개를 들은 후 두 개 조로 나뉘어 응급실을 비롯해 진단검사실, 중환자실, 혈관조영실, 수술실, 병동, 재활치료실 등 병원 내부를 둘러봤다. 

특히 뇌혈관질환 분야에 특화된 의료기술은 물론이고 CT, MRI, 혈관조영기 등 최근에 도입된 첨단장비를 살펴보면서 많은 관심을 보였다. 

정현주 명지성모병원 경영총괄원장은 "국제의료교류에서 명지성모병원이 좋은 모델이 되었으면 한다"며 "앞으로도 의료기관 간 교류가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협조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