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암환자 방사선 치료, 몸 속 특정 단백질 억제시 효과 높아져"

[라포르시안] 암 환자의 몸 속에 있는 특정 단백질의 활동을 억제하면 방사선 치료 효과를 최대로 높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아산병원은 방사선종양학과 최은경·송시열, 융합의학과 정성윤 교수팀이 암 조직 속의 'PMVK'라는 단백질 양을 파악하면 방사선 치료 효과를 미리 예측할 수 있을뿐 아니라 PMVK를 억제하면 방사선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암 환자 중 약 절반이 방사선 치료를 받는데 암 조직 외 주변 정상 조직까지도 방사선에 의해 손상될 가능성이 있어 지금까지 방사선 세기를 일정 수준까지밖에 높이지 못했다.

방사선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화학항암제를 병용으로 투여하지만, 화학항암제 자체의 부작용 발생 위험이 있어 많은 암 환자들에게 안전하게 사용하는 데 제약이 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팀이 개발한 기술을 활용해 앞으로 효과적인 PMVK 억제제가 새롭게 개발되면 폐암, 췌장암을 비롯한 다양한 고형암 치료에 적용돼 기존 치료법보다 큰 효과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원천 기술을 최근 혁신 신약 항암제 개발 회사인 (주)인핸스드바이오에 이전하고 앞으로 신약 항암제 개발을 위한 연구 및 임상시험에 최대한 협력할 계획이다.

최은경 교수는 "암 환자를 치료할 때 기존 방법으로는 방사선 치료 효과를 최대로 높이는 데 한계가 있었다"며 "이번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앞으로 PMVK를 억제하는 신약이 개발되면 비소세포폐암, 췌장암 등 고형암 방사선 치료 시 부작용은 최소화하면서 효과는 최대로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홍중 인핸스드바이오 대표는 "이번 기술 확보로 항암제 개발 후보 물질이 다각화됐을뿐 아니라 혁신 신약 항암제 개발을 완료해 글로벌 라이센스 획득까지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진규 기자  hope11@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