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보스톤사이언티픽,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급여 출시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EMBLEM S-ICD)’

[라포르시안] 글로벌 의료기기 전문기업 보스톤사이언티픽코리아(대표 허민행)는 1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심장 돌연사 위험이 높은 부정맥 환자에게 적용하는 피하 삽입형 제세동기 ‘엠블럼 (EMBLEM S-ICD)’을 국내에 급여 출시한다고 밝혔다.

보스톤사이언티픽의 S-ICD는 심실의 비정상적인 심장박동(부정맥)이 감지되면 전기적 충격을 전달해 정상박동으로 돌려놓는 피하 이식형 심율동 전환 제세동기다.

기존의 경정맥형 제세동기와 달리 전극선이 환자의 경정맥이 아닌 흉골 부위 피하에 바로 삽입돼 혈관과 심장 안에 위치한 전극선으로 인한 혈관 감염 위험성과 혈관 협착 등의 합병증을 줄이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했다.

보스톤사이언티픽에 따르면 이 제품은 안전성 및 유효성에 대한 전문가 검토를 통해 보건복지부에서 신의료기술로 인정받았으며, 이달 1일부터 건강보험 급여를 적용받는다.

인구 고령화로 인한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자 증가와 맞물려 부정맥 환자가 증가하는 추세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보험 빅데이터 자료에 따르면 심장박동 이상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인원은 2012년 14만5,000명에서 2017년에는 19만9,000명으로 증가했다.

기자간담회에서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는 “부정맥, 특히 심실세동은 심장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며 대표적인 고위험 심장질환으로 이미 심장마비를 경험했거나 중증 심부전으로 인한 사망 위험성이 높은 환자에게 이식형 제세동기를 시술한다”며 “S-ICD를 이용한 치료는 이식 후 출혈이 적고 시술 과정에서 혈관 삽입 방식보다 위험이 줄어들어 환자와 의료진 모두 시술과 관련 부담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무엇보다 장기적으로 부작용이 적다는 장점 때문에 환자의 부정맥 평생 관리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보스톤사이언티픽 최준호 한국지사장은 “국내에서도 임상적인 이유로 S-ICD 시술을 기다리는 환자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S-ICD는 기존 ICD의 감염 위험성과 시술 자체의 까다로움을 대체할 수 있는 의료솔루션으로 우리나라 부정맥 환자들에게 보다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