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건강in사이트
유산균의 먹이 프리바이오틱스, 몸속 유익균 증가

[라포르시안] 장내 건강을 도와주는 유산균 관련 건강기능식품이 쏟아지면서 '프로바이오틱스(probiotics)'와 '프리바이오틱스(prebiotics)'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프로바이오틱스와 프리바이오틱스는 혼동하기 쉽지만 두 성분에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프로바이오틱스는 장내 살아있는 유익균을 지칭하는 용어로, 산성을 띠고 있는 위 내 환경에서 살아남아 장까지 도달해 장 점막에서 젖산을 생성하고 장내 환경을 산성으로 만드는 균이다. 

이를 통해 산성 환경에서 견디지 못하는 유해균의 수가 감소하고 산성에서 생육이 잘 되는 유익균은 증식해 장내 환경이 건강해지는 효과를 낸다. 바실루스, 비피더스균 등의 유산균이 프로바이오틱스에 해당한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이러한 프로바이오틱스의 먹이가 돼 이들을 활성화시키는 반면 장에 나쁜 유해균은 억제하는 성분이다. 프리바이오틱스를 섭취하면 장내에 있는 유산균들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고, 이렇게 증식한 유산균들은 젖산을 생성해 장내 환경을 산성으로 만들어 준다. 이를 통해 산성에 견디지 못하는 유해균은 감소하고 유익균들은 더욱 증가해 건강한 장내 환경이 조성된다.

프리바이오틱스는 소장에서 소화가 되지 않으며, 대장으로 이동해 유산균과 같은 박테리아의 성장이나 활성을 선택적으로 높여 인체의 건강을 증진시킨다.

프리바이오틱스의 대부분은 올리고당이나 다당체의 형태를 띠는데, 이눌린(Inulin)을 비롯해 락툴로스(Lactulose), 락티톨(Lactitol) 등이 비피더스균 등의 유산균 먹이로 주로 활용된다.

프리바이오틱스 관련해 비만, 인슐린 저항성 증후군, 제2형 당뇨병, 비알콜성 지방간, 과민성 대장염, 크론병, 장내 환경 개선, 유아 및 아동의 아토피성 알러지를 비롯한 호흡기 감염증 억제 등의 다양한 적응증을 대상으로 하는 많은 임상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