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GC녹십자, 만성B형 간염 치료제 임상 2상 착수

[라포르시안] GC녹십자는 14일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B형 간염 바이러스 항체 작용을 하는 단백질) '헤파빅 진(GC1102)의 -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 임상 2상에 첫 환자 투여를 개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임상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서울대병원 등에서 만성 B형 간염 환자 40명을 대상으로 헤파빅 진을 투여했을 때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평가한다.

아직 완치가 불가능한 만성 B형 간염 치료를 극대화하기 위해 헤파빅 진과 기존 핵산 유도체 계열 경구용 항바이러스제의 병용투여 방식으로 진행된다.

헤파빅 진은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을 혈액(혈장)에서 분리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유전자 재조합 기술이 적용돼 항체순도가 높고 바이러스 중화 능력이 뛰어난 것이 특징이다.

김진 GC녹십자 의학본부장은 “만성 B형 간염 환자의 치료환경 개선을 통한 삶의 획기적인 변화가 헤파빅 진 개발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앞선 연구에서 치료 극대화 가능성이 확인된 만큼, 완치를 향한 연구에 더욱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