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국내 연구진, 비만수술 후 고혈압 등 합병증 예방 기전 규명
사진 왼쪽부터 권순효, 김용진 교수

[라포르시안]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은 8일 신장내과 권순효·외과 김용진 교수팀이 비만수술(bariatric surgery)  후의 체중감소가 비만 합병증을 어떻게 예방하는지 혈액과 소변을 통해 기전을 규명하고 관련 연구논문 2편을 ‘Obesity’ 저널과 미국 내분비학회 공식잡지(Journal of Endocrinology and Metabolism)에 연속 게재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순천향대 서울병원에서 비만수술을 받은 환자 중 연구 참여를 희망한 40명의 환자를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혈액을 통한 연구논문에서 수술을 받은 고도비만 환자의 혈액 내 엑소좀(exosome) 마이크로 RNA(microRNA)가 변하는 것을 확인했다.

비만 환자의 혈액 내에 존재하는 엑소좀 마이크로 RNA의 변화는 인체 여러 장기에 영향을 미쳐 비만으로 인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비만 수술이 마이크로 RNA를 정상에 유사하게 변화시키는 것을 확인한 것이다.

소변을 통한 연구에서는 수술 후 비만환자의 콩팥에서 미토콘드리아 손상이 감소하는 것을 확인했다.

소변 미토콘드리아 DNA 증가는 신장 세포의 손상을 반영하는데 비만 수술로 인한 체중 감소가 소변 내 증가된 미토콘드리아 DNA를 감소시킴으로서 신장 세포의 손상이 회복되는 것을 확인했다.

현암신장연구소 권순효 교수는 “비만으로 인한 고혈압, 심장병, 당뇨, 만성콩팥병 등의 합병증 증가는 개인 건강의 위협을 넘어 국가적인 의료비 지출의 원인으로 볼 수 있다”며 “이 연구가 향후 비만의 수술적 치료 외에 다양한 비만 치료 개발에 도움을 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우수과학자 지원 사업을 통해 이뤄졌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