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학술
대사증후군, 중노년층 남성 전립선암 발병 위험 높여
사진 제공: 보라매병원

[라포르시안]  체지방 증가 및 혈압 상승, 혈당 상승 등의 성인병 증상이 복합적으로 나타나는 '대사증후군'이 남성의 전립선암 발생관 연관성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비뇨의학과 유상준·정현 교수 연구팀이 최근 대사증후군에 동반되는 신체 이상이 전립선 암 발병률을 증가시킬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유상준·정현 교수 연구팀은 2003년부터 2009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전체 남성 13만342명의 데이터 중 전립선암으로 판정된 2,369명을 선별해 정상 데이터와 비교 분석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립선암 남성 중 66%가 고혈압을 가지고 있으며, 27.4%는 복부에 지방 축적이 집중되는 중심성 비만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선암 남성은 그렇지 않은 남성보다 10%가량 많은 34%에서 혈중 HDL-콜레스테롤 수치 감소를 보였다.

대사증후군을 가진 남성의 전립선암 발병률을 2009년부터 2013년까지 5년간 연령별로 분석한 결과에서 중년층인 40대부터 노년층인 70대까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70대 이상 노년층에서 증가율이 두드러지게 나타나 대사증후군에 따른 전립선암 위험은 나이가 많을수록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정현 교수는 “연구 결과 비만과 고지혈증 등 대사증후군의 유발 요인이 전립선암 발생에 유의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했다”며 “노년층 남성의 경우 평소 꾸준한 운동과 식사 요법 등 대사증후군을 예방하기 위한 생활 습관 개선이 성인병 뿐만 아니라 전립선암도 함께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 종양학 저널(Journal of Cancer Research and Clinical Oncology)‘ 2019년 1월호에 게재됐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