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주가조작 혐의 네이처셀 “시세조종 시도한 적 전혀 없다”
네이처셀 홈페이지 갈무리.

 

[라포르시안] 네이처셀은 12일 검찰의 주가조작 정황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해 “주식 관련한 시세조종을 시도한 적이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네이처셀은 공식 입장문을 통해 “그룹은 양심과 법률에 반하는 어떠한 행동도 한 적이 없다”며 “회사 임직원들은 성체줄기세포 기술 개발을 통한 난치병, 불치병 정복에 온 힘을 쏟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라정찬 대표는 현재 대법원에 계류되어 있는 상황에서 한 치의 의혹도 받지 않도록 연구에만 전념했다”며 “일시적인 해프닝으로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질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수단은 최근 서울시 영등포구에 있는 네이처셀 본사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이 허위·과장 정보를 활용해 시세를 조종한 혐의 등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필현 기자  chop23@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