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와 사회
설 연휴 때 많이 생기는 질환은 '장염 > 두드러기 > 방광염'명절 음식 등 영향...소아는 화상 진료인원도 크게 늘어

[라포르시안] 설 연휴에 가장 많이 발생하는 질환은 설사와 복통 등의 증상을 보이는 '장염'인 것으로 나타났다. 명절을 맞아 많은 음식을 준비하면서 보관 과정에서 상한 음식을 섭취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13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2017년 설 연휴(1월 27일~29일) 사흘 간 병원 이용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외래를 방문한 환자 수가 총 64만 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2~16년 평일 평균 외래 환자 수(284만명)의 22.5% 수준이다.

연휴 기간 일별로 환자수는 설 전날이 34만5,452명으로 가장 많았다. 설 다음날이 18만1,051명, 설 당일이 11만2,688명 순이었다.

진료과별로는 소아청소년과가 14만 7,28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응급의학과 11만3,738명, 내과 8만8,998명으로 집계됐다. 설 연휴 기간 중 9세 이하 소아 외래환자의 점유율이 30.2%로 연간 평균 점유율 12.8%에 비해 2.4배 더 많았다.

작년 설 연휴기간 동안 발생 빈도가 높은 주요 질병은 '장염 > 표재성 손상(열린상처) > 연조직염(피부내 염증) >두드러기'  등의 순이었다.

장염은 설 연휴에 가장 많이 발생한 질병으로 총 4만30명이 병원을 찾았다. 이 중 19세 이하 소아청소년이 1만7,352명으로 43.4%를 차지했다.

두드러기로 연휴기간에 병원을 찾은 외래환자는 총 9,426명에 달했다. 그 중 9세 이하 어린이가 2,493명(26.4%)으로 가장 많았다.

두드러기는 음식에 의한 알레르기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은데, 명절에 여러 음식을 먹고 두드러기가 생겨 평소보다 많이 병원을 방문하는 것으로 보인다.

여성들이 방광염으로 병원을 찾는 비율도 높았다. 작년 설 연휴 때 방광염으로 병원을 찾은 여성 환자가 4,787명(남자 481명)으로 집계됐다. 특히 30~40대 여자 방광염 환자의 점유율은 평소보다 1.2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부들이 명절 준비를 위한 정신적 스트레스와 함께 노동강도가 높아져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방광염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는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화상은 평소에도 어린이한테서 많이 발생하는데 설 연휴 기간에는 9세 이하 어린이 화상환자의 점유율이 28.0%로 평소(19.8%) 대비 1.4배 이상 증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심평원은 "명절에 음식을 한꺼번에 만들어 두고 보관이 불량한 상태에서 재가열해 먹는 경우 장염이 발생할 수 있다. 음식이 상하지 않도록 조리와 보관에 신경을 쓰고 손씻기 등 개인위생에 주의해야 한다"며 "휴일에 문을 여는 병원을 어디인지 미리 파악한 뒤 심평원 홈페이지의 '병원·약국 찾기' 메뉴에서 해당 병원의 진료 분야, 보유 의료장비 등 병원정보를 알아두면 응급상황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당부했다.

표 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