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경희의료원, 환자 문의에 답해주는 '인공지능 챗봇' 개발 추진

[라포르시안] 경희의료원(의료원장 임영진)은 인공지능 스타트업인 ㈜트위니(대표 천영석)와 함께 ‘환자 중심서비스 스마트병원 플랫폼 개발 사업’을 추진한다고 26일 밝혔다.

의료원은 앞으로 환자를 위한 모바일 기반의 인공지능 ‘챗봇(채팅+로봇)’ 소프트웨어를 개발해 환자의 병원 방문 전 상담부터 진료 후 사후관리까지 24시간 지원하는 ‘인공지능 모바일 문의센터’를 오픈할 예정이다.

현재 사용되는 병원 스마트폰 앱(APP)은 진료예약, 길찾기, 주차지원, 진료순서 안내 등 외래 환자를 위한 서비스 중심이었다.

의료원에 따르면 트위니와 공동 개발을 추진하는 24시간 모바일 문의센터는 사람과 자동으로 대화를 나누는 소프트웨어인 인공지능 챗봇 시스템으로 도움이 필요한 환자에게 언제, 어디서든 정보제공 및 지원이 가능하다.

모바일 문의센터를 통해 외래 환자를 위한 기본적인 서비스를 포함해 증상에 대한 궁금점, 적합한 진료과 추천, 본인의 상태에 따른 필수 검사 안내, 치료 후 관리, 처방약의 성분과 기능, 입원 및 응급실 환자지원, 질환별 관리법 안내 등의 서비스가 제공된다.

시스템 개발을 위해 의료진을 중심으로 병원내 누적된 빅데이터를 선별·취합하고, 이를 기반으로 개발된 인공지능 챗봇 시스템을 현장에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경희의과학연구원 이길연 부원장(경희의료원 외과 교수)은 “그간 병원 중심 의료정보 시스템의 한계를 느꼈고, 환자들을 위한 보다 효과적인 정보제공 및 편의 서비스 필요성이 제기됐다”며 “내년 상반기 중 경희의료원 내부에 시범적용하고 약 7개월의 현장의견 수렴 및 개선을 거쳐 후마니타스 암병원 건립시점과 맞춰 병원 전체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상기 기자  bus1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