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제약·의료산업
제약협 “리베이트 합법과 불법 경계 명확히 규정해 달라”

한국제약협회는 의사협회와 의학회의 ‘리베이트 단절 선언’을 의약품 유통질서 확립의 전기로 삼아 리베이트 근절 문화를 정착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제약협회는 20일 입장문을 통해 “리베이트를 근절하지 못하면 제약산업의 구조 선진화와 글로벌화를 꾀하는 것 역시 불가능하다는 점을 분명하게 인식하고 있다”며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회원사 교육, 계도, 홍보를 통해 정도경영 및 윤리경영이 뿌리내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위해 협회는 협회 윤리규정을 강화해 리베이트 행위로 산업 이미지를 훼손시킨 회원사에 강력한 제재 조치와 제약기업 간 상호 감시를 독려하고 자정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정부를 향해 ▲리베이트의 합법과 불법 경계 규정 ▲정상적인 마케팅 활동 ▲학술교류 보장 등 현실적 기준을 마련해 달라고 요구했다.

협회는 “의료계와 제약업계, 정부와 오피니언 리더로 구성된 협의체를 통해 구체적으로 무엇이 리베이트이고 왜 없애야 하며, 어떻게 처벌할지 명확히 해 사회적 논란을 불식시키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협회는 “의약품의 연구개발, 임상시험, 학술행사, 제품정보 전달 측면에서 제약기업과 의료인의 교류와 협력은 필수적”이라며 “특히 제약기업 정보전달자(MR)의 정상적 영업‧마케팅 활동과 의료인의 환자 진료에 필요한 학술정보 습득 활동은 제약-의료의 상호발전을 통해 국민 건강에 기여하나는 점을 이해해 달라”고 호소했다.

리베이트는 엄중히 다스리되 약가정책은 보험재정, R&D투자 측면에서 재검토해줄 것도 요구했다.

협회는 “현재 진행 중인 기등재목록정비사업으로 내년 1월까지 총 8,000억원에 달하는 약가가 인하되고 사용량 연동 약가인하제도 등으로 보험약가는 등재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인하되도록 설계돼있다”며 “보험재정과 R&D투자, 신약개발은 10년, 20년 앞을 내다보는 사업이기 때문에 즉흥적이고 불안정한 약가정책은 제약산업에 치명타를 입힐 것”이라고 우려했다.

제약기업의 정당한 마케팅 활동은 보장돼야 한다는 주장도 제기했다.

협회는 “제약기업 의약품정보전달자가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은 약효, 약리작용, 적응증, 용법 등 정확한 의약품 정보 제공에 꼭 필요한 사항”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이 의약품 리베이트를 바라보는 따가운 시선만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어떤 시련에도 좌절하지 않고 고품질 의약품 생산과 과감한 R&D활동을 통한 신약개발로 세계 7대 제약강국의 목표를 반드시 실현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양영구 기자  yang09@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영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