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약계·병원
건양대병원, 부정맥 치료용 첨단 영상장비 도입

[라포르시안] 건양대병원은 부정맥 치료용 첨단 영상장비를 도입했다고 20일 밝혔다.

3차원 매핑이라고 불리는 이 시스템은 심장을 3차원 그래픽으로 구현해 치료기구 위치를 실시간으로 보며 시술이 가능하게 하는 일종의 내비게이션 장비다.

심방세동은 심방이 제대로 수축하지 못하고 불규칙하게 떨고만 있는 부정맥의 일종으로, 심방 내 혈액이 정체되면서 혈전을 형성할 수 있다. 혈전이 떨어져 나가 혈관을 막으면 뇌졸중이나 심근경색을 일으키기도 한다.

치료는 심장에 특수 카테터(관)를 넣어 원인이 되는 곳을 찾아 고주파로 태우는 방법이 주로 시행된다.

하지만 카테터에는 병변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 카메라가 없기 때문에 수술 중 수시로 엑스레이 촬영을 하여 위치를 파악하게 된다. 위치를 정확히 파악하지 못하면 고주파를 잘못 쏠 수 있고, 장시간 방사선에 노출되는 부작용이 있다. 

3차원 매핑 시스템은 특수 제작한 카테터의 위치신호와 심장의 전기신호를 수신해 3차원 그래픽 영상으로 나타낸다. 이로써 병변이 복잡한 환자의 시술 성공률을 높일 뿐 아니라 시술시간을 단축하고, 시술자의 방사선 노출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병원은 강조했다.

배장호 심혈관센터장과 송인걸 부정맥 전문의는 “심장은 항상 뛰기 때문에 고정된 영상정보만으로 치료하기 어려운데, 3차원으로 구현하면 정확한 치료를 시행할 수 있어 부정맥 환자 치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섭 기자  sslee@rapportian.com

<저작권자 © 라포르시안,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